류마티스관절염 증상 #여름철 관절관리

[포스트인컴] 정아현 기자 = 장마가 시작되고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면 관절 압력이 올라가기 때문에 이 시기에 특히 관절관리를 철저히 해 주어야 하는 것이 중요 합니다. 관절의 주변 신경세포들이 자극 받게 되면서 평소에 아팠던 것보다 훨씬 아프게 느껴질 수 있기 때문입니다.

관절질환 중에서 흔하게 생길 수 있는 류마티스관절염 증상에 대해서 짚어 보고 어떻게 관절관리를 해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류마티스관절염 증상

류마티스관절염이란?

관절의 확막의 지속적인 염증반응을 하는 것을 말하는 만성염증성 전신 질환이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퇴행성 관절염하고 차이가 있고 면역체계의 이상이 생기고 무너지면서 발병하게 됩니다. 그렇기에 나이가 들어서만 생기는 건 아닙니다.

젊은 층에서도 류마티스관절염 증상이 생길 수 있는데요, 면역을 담당하고 있는 림프관에서 신체의 일부를 외부에서 침입해 세균들이 증식하게 되고 염증이 반복적으로 생기면서 통증이 나타나곤 합니다.

심해지면 관절과 연골을 파괴하게 되고 본연의 관절이 제 기능을 못하게 될 수 있는 상황이 초래할 수 있어서 류마티스관절염 증상이 초기에 나타나고 있다면 최대한 빨리 치료진행이 되어야 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 증상 원인은?

사람들마다 차이가 있을 텐데요, 정확하게 한 가지로 정할 수는 없습니다. 유전적인 요인일 수도 있고 감염이나 여성호르몬의 변화가 원인이 되어 생기기도 합니다.

때에 따라서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사람들도 있고 면역체계가 무너지면서 갑자기 생길 수도 있습니다.

류마티스관절염 증상

초기에는 손 마디가 부어 오르고 자고 나면 묵직하거나 뻣뻣한 느낌이 들곤 합니다. 경직이 되어 움직이는데 불편함을 호소하게 되죠.

손으로 시작해 손목 그리고 발과 발목, 팔꿈치, 무릎까지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좌우 대칭으로 나타나는 특징이 있습니다.

통증이 갈수록 심해지거나 아침에 경직되고 손 마디가 특히 붓는다면 의심해 보아야 하고 피로감이 자주 들고 미열이 생길 수 있습니다.

류마티스관절염 증상 치료는?

염증을 가라 앉히고 통증을 개선하는 것이 기본입니다. 그대로 두고 심해지면 관절 변형이 생기기 때문에 최소화하여 손상된 관절을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 목표가 있습니다.

치료는 보편적으로 약물로 우선 시행하게 됩니다. 물리치료를 병행하거나 스테로이드, 소염진통제, 항류마티스약제 등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치료를 병행하면서 꾸준하게 근력 운동을 하여 강화해 주어야 하고 체중이 증가하면 약해진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어 적정하게 유지를 하거나 과체중인 사람들은 다이어트를 병행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특정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은 미리 예방하는 것도 고려하여 꾸준하게 검사를 받고 이상하다 싶으면 최대한 빠르게 내원하여 진단 받아야 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 증상

“마치며”

류마티스관절염 증상은 예방이 중요 합니다. 꾸준한 치료를 통해 통증이나 변형을 최소화할 수 있고 꾸준한 치료가 필요로 하는 질환 중에 하나 입니다.

담배 등은 관절염 발병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에 유전적인 병력이 있는 사람들은 필히 금연 해 주는 것도 중요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