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 논란 정리(+과거 페미니스트 논란 연예인)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악성 댓글에 대한 강경대응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멤버 유나가 뜻하지 않게 “남혐” 논란에 휩싸인 것과 관련된 신속한 대응으로 보여집니다.

브레이브걸스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28일 팬카페에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근거 없는 허위 사실 유포, 인신 공격 등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게시물들을 다수 확인했다. 회사 내부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모니터링과 제보를 바탕으로 1차 증거 자료 수집을 완료했으며 아티스트를 보호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진행하고자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비방, 허위 사실 유포, 인신 공격 등 악의적 행위에 대하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바탕으로 정기적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하였습니다.

현재 브레이브걸스 유나는 오조오억 발언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 논란 정리 및 페미니스트 논란 연예인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 논란

브레이브걸스 멤버인 유나가 오조오억과 비슷한 표현을 쓴 것으로 알려짐에 따라 한 네티즌이 유나에게 “야이 xxx아 오조오억? 오조억? 배고필때는 아임낫페미무관심, 배에 기름좀 치니까 오조억 오조억, 단발좌로 활동말고 그냥 숏컷밀고 아임 페미니스트해라 개그튼x”라고 욕설을 날렸습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는 이와 관련한 내용을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공개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이에 따라 현재 오조오억이라는 신조어를 둘러싼 남성혐오 논란이 브레이브걸스로 번지고 있습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네티즌으로부터 이와 같은 비방 메세지를 받았다며 자신이 페미니즘이나 페미니스트분들에 대해 생각을 안해봤고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한 동영상 링크도 함께 공유하였지만 파문은 가라안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해당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삭제된 상태입니다.

브레이브걸스 유나는 오조오억 논란 발단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이 논란이 된 발단은 지난 25일 브레이브걸스의 스페셜 라이브 예능쇼인 쁘캉스에서 유나가 한 발언에서 시작되었습니다.

유나는 브레이브걸스 멤버들끼리 게임을 하던 중 “오조억점을 받았는데 왜요?”라고 대답하였는데 이를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의 한 회원은 “걸그룹 멤버 오조오억 발언 떴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면서 유나가 쓴 표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였습니다.

이에 브레이브걸스 팬들은 유나가 오조오억이 아닌 오조억이라고 발언하였으며 페미니스트가 아니라고 주장하였습니다.

하지만 유나의 발언에 대해 문제를 삼는 이들은 유나가 과거 “no power like girlpower(여성의 힘만큼 강한 힘은 없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옷을 입었음에 따라 페미니스트라고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오조오억 발언 연예인들

이처럼 오조오억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오조오억과 유사한 단어를 발언한 연예인들의 사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선 유튜버 릴카는 구독자 100만명대 인기 유튜버로써 오조오억개라는 자막 사용에 대해 사과를 하였으며 방송인 하하 역시 유튜브 영상 자막에 오조오억만년만에 온 실버버튼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였다가 영상을 비공개로 돌리기도 하였습니다.

또 요리 유튜버인 고기남자는 과거 영상에 허버허버라는 자막을 활용했던 것이 재조명되 사과영상을 올리기도 하였습니다.

남성 혐오 단어 관련 해석

오조오억? 허버허버?

그동안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조오억과 허버허버 등 신조어가 남성 협오적 맥락에서 사용이 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 같은 용어 사용을 기준으로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 사건을 계기로 젠더 이슈와 관련된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뿐만 아니라 용어의 어원을 놓고도 해석이 엇갈리게 되는데 일부에서는 오조오억이 남성 정자가 쓸데없이 5조 5억개나 된다는 뜻을 담고 있는 남성혐오표현이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허버허버는 남성이 밥을 급하게 먹는 모습을 비하하는 표현이라고 지적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용어가 단순히 행동을 묘사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여성 커뮤니티에서 많이 사용되지만 남성 혐오의 뜻은 없다는 반박도 있습니다.

또한 일부 남성들은 이와 같은 용어들의 어원과 쓰임새를 두고 남성 혐오라는 반응을 보이는 것이 기존의 페미니스트들의 몰아가기 방식과 별반 다르지 않다는 주장이 있었으며 페미니즘과 남성혐오는 별개의 문제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과거 페미니스트 논란 연예인

현재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에 대해 일각에서는 유나를 페미니즘, 페미니스트라고 단정을 지으며 비난을 쏟기도 하였습니다.

특히 이와 같은 남성혐오단어로 인해 이전에 페미니스트 의혹을 받았던 연예인들이 많습니다. 조이는 자신이 입은 티셔츠에 적힌’ we should all be feminists’라는 문구를 문제 삼았으며 아이린의 경우 ’82년생 김지영’을 읽었다는 이유로 비난받기도 하였습니다.

aoa 설현은 sns 팔로우를 이유로, 손나은은 ‘girls can do anything(여성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라는 문구가 새겨진 휴대폰 케이스를 착용하였다는 이유 등으로 논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아이유는 그녀가 과거에 입은 티셔츠에 적힌 ‘if you are not angrgyyou are not paying attention’라는 문구 때문인데 해당 티셔츠는 페미니즘 티셔츠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마치며

지금까지 브레이브걸스 유나 오조오억 논란 정리와 여러 연예인들의 페미니스트 관련 논란에 대해 알려드렸습니다. 연예인들은 공인인 만큼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작은 단어라도 한번 더 생각하고 발언을 하는 것이 이와 같은 사건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라하겠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