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 실내건조 방법, 꿉꿉하지 않게 말리는 방법

장마 시즌이 돌아오고 있습니다이럴 때 가장 신경 쓰이는 것 중에 하나가 빨래 실내건조 방법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특히나 자취생활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실외에 빨래를 널 수 있는 것도 아닌데 여기에 장마까지 내내 시작이 된다면 꿉꿉함을 견디지 못할 것입니다오늘은, 그런 분들을 위해 보송보송하게 빨래하고 말릴 수 있는 TIP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빨래 실내건조 방법, 내가 하면 왜 냄새가 날까?

빨래를 제대로 한 것 같은데 말릴수록 쉰 냄새 같은 것이 올라온다면 애초부터 빨래를 제대로 하지 못한 것입니다눅눅한 옷에는 세균이나 곰팡이가 쉽게 번식하게 되고 그러한 상태에서 빨래를 한들, 곰팡이나 바이러스가 제대로 없어지지 않죠.

그렇기에 말려도 냄새가 나거나 꿉꿉한 것입니다여름 시즌에는 더욱이 빨랫감 자체를 제대로 관리해 주어야 합니다땀이 흥건했던 옷을 그대로 두었다가 한꺼번에 빨래를 한다고 가정했을 때이미 그 안에서 세균 번식이 시작되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세제를 과하게 넣고 섬유유연제를 써서 빨았다 하더라도 꿉꿉한 느낌을 지울 수 없게 됩니다애초에 빨랫감 관리를 제대로 해 주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빨 것이라 하더라도 최대한 눅눅하지 않도록 신경 써 주는 것이 좋고 젖은 수건이나 옷가지 종류들은 최대한 빨리 빨아 주는 것이 냄새를 예방할 수 있게 됩니다그 다음으로 냄새가 나는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잘못된 섬유유연제 사용이에요.

무조건 많이 쓴다고 하여 되는 것이 아니에요꿉꿉하게 될 것 같아서 과하게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암내 날 때 향수 뿌리는 격과 같다고 생각하시면 이해가 편하실 것입니다적정한 양의 섬유유연제와 세제를 쓰는 것도 매우 중요한 부분이라는 거죠. 

냄새 나지 않게 빨래 실내건조 방법

첫째, 제습제를 활용해 보세요.  빨래 안에 서식하는 바이러스나 곰팡이는 물에 강하고 습할수록 번식이 잘 되어요그러한 점을 미루어 보아 반대로 건조하고 보송보송하게 만들어 준다면 번식을 예방할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옷 주머니에 조그마한 팩으로 만들어진 실리카겔이나 미니 사이즈로 나온 제습제를 넣어 보관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듯이 빨래 통 안에 제습제를 넣어주는 것도 좋아요

제습기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주기적으로 물을 비워주어야 하고 물을 빨아들이는데 한계가 생기기 때문에 그것만 신경 써서 교체를 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땀이 많이 났거나 오염물이 많은 경우에는 차라리 따뜻한 물로 세탁해 주는 것이 도움 되어요잡균 같은 것이 많이 떨어져 나갈 수도 있는데 이 원리는 설거지를 생각하면 이해가 빨리 되실 거예요.

빨래 실내건조 용 제품 LIST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을 수 있음.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