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사건 일본반응

6월 23일 인천 주안역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엽기적인 성추행사건이라 할 수 있는데 20대 남성은 오후 10시 23분 경 인천 미추홀구 지하철 2호선 주안역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가던 중 앞서 가던 여성의 등에 소변을 봤습니다.

공개된 폐쇄회로 cctv에는 남성 a씨가 여성의 뒤를 급하게 따라붙는 영상이 담겼는데 이어 바지춤에 손을 가져다대면서 동시에 주변에 사람이 있는지를 확인한 뒤 소변을 보는 모습이 포착되었습니다.

이에 피해여성은 도망가려는 남성과 몸싸움까지 벌이면서 직접 이 남성을 역무실로 끌고가 경찰에 신고하였습니다.

25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공연음란혐의로 20대 남성 a를 수사하였습니다.

오늘은 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사건과 관련하여 사건 정황 및 일본반응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사건 정황

우선 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사건 정황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리겠습니다.

피해자측은 갑자기 “뒤에서 뜨거운 액체랑 소리같은 게 들리면서 제 옷이 젖는 느낌이 들어 뒤를 돌아봤다”면서 이 사람을 잡아서 역무원한테 도움을 요청하려고 하였지만 그 남자가 도망가려고 했다면서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어 피해 여성은 남자의 행동에 성추행을 당한 것과 같은 수치심을 느꼈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트라우마가 생겨 자꾸 뒤에 누가 있는 것 같아 뒤를 돌아보는 습관이 생겼다”라며 전철만 오면 너무 땀이 나고 지금도 계속 소름이 돋고 무섭다. 언제 나한테 이런 일이 있을지 모르니까”라고 심경을 전했습니다.

당시 이 남자는 술에 취한 상태였으며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에게 공연음락 혐의를 적용하여 현행범으로 검거하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체포 당시 a씨의 신원을 확인하고 일단 석방했다”며 과연 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를 고심중에 있습니다.

한편 방송인 장성규가 출연하는 “장성규니버스”채널은 이런 변이 있나”라는 장난성 댓글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뭇매를 맡기도 하였습니다.

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사건 일본 반응

현재 우리나라 엘리베이터 소변사건에 대해 일본에서는 이러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절대 자신보다 키가 크고 체격이 좋은 남자한테는 안할테지.

젊은 여자를 노이고 있는 시점에서 취해있어도 판단할 수 있는 상태였다.

여성을 단순한 성적 대상 뿐만 아니라 자기보다 하등한 존재로 보고 치욕을 주고 싶은 마음이 공존하는 기분 나쁜 기사 내용이다.

술에 취해 있었다고 무죄방면하면 당한 입장에서는 참을 수 없네.

덧붙여서 한국의 판례에서는 술에 취해 강간할 경우 술로 인한 심신미약이라고 대푝 감형됩니다.

대개는 집행 유예로 즉시 삭방. 당한 사람은 견딜 수 없는 것이 한국이다.

피해자가 일본인라면 반일 무죄입니다.

이전에 한국은 세계에서 상위 강간 다발 국가라고 읽은 적이 있다. 그것도 아이부터 성인까지 육체적 회복을 기대할 수 없을 정도로 잔인한 일을 하는 것도 적지 않은 것 같다. 하지만 일본 역시 이해하기 힘든 행동을 하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인천 에스컬레이터 소변 사건과 관련하여 일본은 엽기적인 일이다.

피해자의 충격을 이해하면서 한국을 비하하는 발언도 종종 보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마치며

현재 경찰은 남성을 공연음란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하였고 조만간 지하철 소변 남성을 다시 불러 경위를 조사한 뒤 cctv와 관계자 진술을 통해 강제 추행 혐의를 추가로 적용할지 검토할 예정이라 합니다.

피해자를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경위가 밝혀져 현행범이 합당한 처벌을 받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