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증상 오해와 진실

[포스트인컴] 정아현 기자 =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여성이라면 신경 써야 하는 것이 자궁질환 입니다. 오늘은 자궁경부암 증상에 대해서 짚어 보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비교적 가벼운 암이지만 발병률이 높은 편에 속하고 있기 때문에 가임기 여성이나 폐경에 접어든 갱년기 여성들도 참고해 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자궁경부암 증상은 무엇이 있을까?

자궁의 입구와 질이 만나는 부근 자궁목 부위에 생기는 것으로 성관계를 통해 암을 발병시키는 주요 원인균이 HPV바이러스가 전파 되어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 입니다. 성관계를 했거나 경험을 한 여성이라면 누구든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관심을 두고 알아 보아야 합니다.

자궁경부암 증상을 초기에 발견하지 못하고 병이 진행 되면 최악의 상황에서 자궁을 적출해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어 출산 경험이 없거나 계획을 하고 있는 가임기 여성에게는 걱정스러운 암이기도 합니다.

비교적 다행인 것은 자궁경부암 증상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 백신을 통하여 예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유일하게 예방 백신이 개발 되면서 착한 암에 속하기도 했습니다. 예방접종만 하더라도 99%까지 발병률을 낮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자궁경부암 증상으로 대표적으로 꼽을 수 있는 것은 질 출혈이 있습니다. 과격한 운동이나 성 관계를 할 때 혹은 대변을 볼 때 자주 나타나기도 하고 암 덩어리의 이차적 감염이나 괴사 발생에 의해 악취를 동반한 분비물이 증가 되기도 합니다.

시시 때대로 자궁 주변부 장기에 침윤될 시에 요통이나 골반통이 생기기도 하고 하지 방사통이나 혈뇨나 변비 또는 배뇨곤란, 직장 내 출혈 등을 호소하기도 하고 급격한 체중감소 등의 변화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자궁경부암 증상 예방 방법

예방접종을 맞아도 소용 없다 라는 오해가 있기도 합니다. 하지만, 발병률을 낮출 수가 있기 때문에 고려해 보아야 하고 생리를 시작한 여성이라면 정기적인 검진을 필히 받아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 합니다.

만약,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체내 들어와 감염 되어도 80%가까이 6개월에서 2년 안에 자연스럽게 소멸되지만 다양한 원인들로 하여금 면역력이 떨어지면 발병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건강보험공단에서 시행하고 있는 무료 검진 혜택을 이용해 검사를 꾸준하게 받아야 합니다.

백신 접종 방법은 종류에 따라서 조금씩 차이가 나지만 9세에서 14세는 2회 그 이상의 경우는 3회 접종으로 시행 됩니다.

암 치료 방법은?

만약, 진단을 받았을 때 초기로 관찰 되는 경우 경부 부위만 제거하게 되겠지만 그 이상 침윤이 발생했다면 장기의 일부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게 되므로 자궁경부암 증상에 따라 그에 맞는 치료 법이 적용 되어야 합니다.

또한, 항암 화학 요법 등을 활용해 종양 크기를 줄이기 위해 수술 전에 사용하기도 합니다.

“마치며”

자궁경부암 증상은 본인이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하고 병을 키우게 되는 일이 생길 수가 있으니 초기 단계부터 정기 검진을 받도록 해야 하고 산부인과 가는 것을 창피해 하거나 꺼려 하지 말아야 하는 마음가짐도 중요 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