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샤오미,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추월 그 의미는?

[포스트인컴] 이재형 기자 = 중국 샤오미가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점유율을 17%로 앞서고 있습니다. 이는 14% 점유율을 보인 애플 보다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19%인 삼성전자의 뒤를 잇고 있습니다. 이 정보는 애널리스트 카날리스의 새로운 보고서를 통해 밝혀졌는데요.

이번 기사에서는 중국 샤오미가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얼마나 더 성장이 가능한지, 애플 추월 그 의미에 대해 살펴 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 샤오미 주가 전망

중국 샤오미 카날리스 보고서

카날리스 리서치 매니저인 벤 스탠드 보도자료에 따르면 “샤오미는 해외 사업을 빠르게 성장시키고 있다. 특히 라틴 아메리카에서 출하량이 전년 대비 300%, 서유럽에서 50% 증가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실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에서는 전년 대비 스마트폰 출하량 성장률이 83%에 이르렀으며, 삼성은 15%, 애플은 1% 자국민 보호 정책이 뒷받침 되는 결과를 얻은 바 있습니다.

문제는 샤오미 브랜드 <저가 브랜드 인식>

이 보고서가 공개되고 많은 언론들이 샤오미가 애플을 앞질렀다는 보도 보다는 아직까지 샤오미가 지니고 있는 스마트폰 시장이 저가폰 시장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평균 판매 가격이 애플 보다 75% 저렴합니다.

물론 베이징에 본사를 둔 샤오미의 경우 고급 시장에 진출을 노리고 있는데 실제로 928달러 상당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라인업인 Mi 11 Ultra를 출시 한 바 있습니다. 또한 디자인 논란을 보인 샤오미 최초 폴더블 폰인 Mi Mix Fold를 출시하며 본격적인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 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샤오미 브랜드가 아직까지 전세계적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저가 브랜드, 카피캣 브랜드에 지나치다는 의견들이 대다수라 현재 샤오미가 취하고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 변화는 아직 갈길이 멀다는 의견입니다.

샤오미의 새로운 목표 <전기차>

샤오미는 발빠르게 트렌드 변화에 달려가고 있습니다. 지난 3월 샤오미는 전기 자동차 사업을 시작할 것이며, 앞으로 10년 동안 약 1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 발표한 바 있습니다. 샤오미의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애플을 앞섰다는 것은 그만큼 중국 내수 시장 뿐만 아니라, 전세계 공급망을 구축시키려고자 하는 글로벌 샤오미의 목적이 포석이 깔린 것으로 보여집니다. 앞으로 샤오미의 기업 활동에 귀추가 주목됩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