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finance탈모전조증상 의심증상 알아보기

탈모전조증상 의심증상 알아보기

헤어 스타일은 사람의 인상을 결정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모발이 약해지고 숱도 점점 없어지곤 하는데요, 이를 최대한 늦추어 관리 하기 위해 탈모전조증상에 대해 미리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이 좋습니다.

탈모전조증상 의심되는 증상은 무엇이 있을까?

“두피 따끔거림”

아무렇지 않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두피가 아프거나 따끔거림이 시작 되었다면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특히나 눌렀을 때에 멍이 든 것처럼 아프다면 눈에 보이지는 않아도 세균 감염이 시작 되었을 수 있기 때문에 심하다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탈모전조증상은 아닌지에 대한 여부를 먼저 파악해 보아야 합니다.

“머리를 긁게 된다”

나도 모르게 머리에 손이 가고 긁는 날이 많아졌다고 하면 탈모전조증상이 아닌지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두피가 건조하면 모발 자체가 더 빨리 탈락 되어 버리곤 하는데, 간지럽거나 비듬이 많이 생겼다면 건선이나 지루성 피부염으로 인한 탈모가 시작 되었을 수 있기 때문에 증상 완화를 위해 제품을 바꾸어야 하고 심한 경우는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체모가 굵어지고 길어진다”

남자의 경우 특히 나타나게 되는 증상 중에 하나인데요, 수염이나 가슴 등에 있는 털들이 갑자기 굵어지거나 길어진다면 탈모전조증상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호르몬 수치가 증가가 되었다는 뜻이기 때문입니다.

“이마가 넓어진 느낌이 있다”

보편적으로 한국인에게도 많이 나타나는 것이 M자 형태의 탈모인데요, 이 것의 시초가 이마가 넓어진다는 것입니다. 헤어 라인이 뒤로 밀려 가는 느낌이 있다면 검사를 받아 보아야 하고 이 때에는 여성의 경우 머리를 묶는 일을 최소화 해야 하며 머리카락의 길이를 짧게 하여 무겁지 않게 만들어 주는 것이 급선무 입니다.

“하루 100개 이상 탈락한다”

하루에 빠지는 개수가 비교적 많아졌다 라면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평균적으로 50개에서 100개 미만으로 빠지게 되는 것이 정상이나 이 보다 많은 수준이라면 탈모전조증상이 시작 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앞뒤 모발 굵기가 다르다”

스트레스가 과해지거나 부모님이 탈모를 가지고 있다면 미리 앞뒤 머리카락의 굵기를 비교해 보아야 합니다. 비교해 보았을 때 뒤쪽에 비해서 가늘고 더 많이 빠져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면 전문가 상담을 받아 치료진행이 되어야 하고 식이습관 등을 개선하여 늦출 수 있습니다.

“비듬이 생겼다”

6개월 이상 비듬이 생기고 간지럽거나 두피가 촉촉한 느낌이 자주 들고 샴푸를 해도 찝찝하다면 탈모전조증상을 의심해 보아야 하는데요, 두피 자체가 이미 건강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이러한 경우는 가장 먼저 두피 청결에 신경 써야 합니다.

탈모관리에 도움되는 제품

탈모는 초기부터 제대로 관리를 해 주어야 합니다. 한번 빠진 곳에 다시 새로이 모발을 나게 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기 때문이죠. 제품 또한 화학적이지 않은 것을 사용해야 하고 두피가 기름지지 않게 청결하게 만들어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LIST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 받을 수 있음.  

data-full-width-responsive="true">
최신 글

인기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