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쾰른에서 EV 제조 2023년 시작하기로 확정했다.

포드 쾰른에서 EV 제조. :: 포드는 이제 2023년부터 쾰른에서 유럽 최초로 생산된 전기 모델을 생산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따라서 그 자동차회사는 그에 상응하는 소문을 확인했다. 포드는 아직 해당 모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전기차는 폭스바겐의 모듈형 전기구동시스템(MEB)을 기반으로 할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주 독일 출판사 오토모빌워체는 포드 측근 소식통을 인용해 “이 문제는 폭스바겐의 MEB를 기반으로 한 전기차가 쾰른으로 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ford 2021 01 min

포드에 따르면 현재 환율로 약 10억 달러(약 8억2800만 유로)를 투자해 쾰른 공장이 전기차 생산에 적합하도록 만들겠다는 것이다. 현대차는 또 향후 쾰른에서 제2의 전기 모델을 생산하는 방안을 이미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튜어트 롤리 포드 유럽 최고경영자(CEO)는 “90년 동안 독일에서 운영한 쾰른 시설을 개조하겠다는 오늘 발표는 포드가 한 세대에 걸쳐 만든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것은 유럽에 대한 우리의 약속과 우리의 성장을 위한 전략의 핵심에 전기자동차를 둔 현대적인 미래를 강조한다.” Martin Hennig Ford-Werke GmbH 총작업협의회 회장은 “이것은 우리 직원들에게 장기적인 관점을 제공함과 동시에 이러한 전기적 미래를 형성하도록 격려한다”고 덧붙인다.

ford goes electric min

지금까지 포드는 쾰른에 피에스타를 짓고 있다. 따라서 MEB 기반의 포드 차량도 소형 또는 소형차일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생산능력에 관한 세부사항, 예를 들어, 현장의 고용에 미치는 영향, 그리고 물론 계획된 모델 그 자체도 곧 추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포드와 폭스바겐은 2020년 6월 전기화, 경형 상용차, 자율주행 분야에서 글로벌 제휴 계약을 체결하며 MEB 기반 포드 전기차의 발판을 마련했다. 2023년 MEB 배터리-전기차를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이 미국 회사는 몇 년 안에 60만 대 이상의 모델을 납품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 이것은 “전기 구동 방식의 이점과 넉넉한 공간을 결합”하는 것이다.

쾰른과 다른 유럽 포드 공장(사울루이, 루마니아의 Craiova, 스페인의 식물 등)의 여러 전기 모델이 곧 필요하거나 심지어 흔한 것일 수도 있다.

이는 또 포드가 말하는 대로 2026년 중반까지 유럽 내 승용차 범위가 전기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로 완전히 전환될 것이라고 발표했기 때문이다.

2030년부터 포드가 유럽에 새로 들여온 승용차는 모두 순수 전기차가 될 예정이다. 이 발표는 이전 보고서와도 부합한다. 지난 주 오토모빌워체에서도 보도되었듯이, 포드는 전기차를 선호하는 모델 계획에서 여러 하이브리드 모델을 취소했다고 한다.

포드는 이르면 2024년 전기와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만으로 상용차 범위를 제공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순수 전기뿐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도 유럽 내 상용차 판매량의 3분의 2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포드는 멕시코에 무스탕 마하-E 전기 SUV를 짓고 미시간 공장을 확장해 2022년부터 전기 F-150을 생산하고 있고 미주리주는 2021년 말부터 E-트랜짓(유럽의 경우 터키에 E-트랜짓이 조립된다)을 짓는다. 또한 캐나다에 있는 두 개의 공장은 개조될 것이다.

다른 무엇보다도, 2024년부터는 명문 링컨 브랜드의 전기 SUV를 만들 예정이지만, 포드 자신의 경영 하에, 포드 CEO 짐 팔리의 전임 해켓에 의해 발표된 리비안과 함께 만들지는 않을 것이다. 이와 함께 포드는 며칠 전 무스탕 마하-E가 현지 시장을 위해 중국에도 건설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포드는 2월 초 e모빌리티에 대한 투자를 2025년까지 두 배로 늘려 최소 220억 달러(약 22조 원)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