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청약 1순위 조건 당첨 확률 높이는 방법

주택청약 1순위 조건 당첨 확률 높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최근, 내 집 마련의 벽은 현실적으로 높아져 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수도권 지역이라고 했을 때 평범한 직장인이 집을 마련하려면 20년 동안 돈을 쓰지 않고 모아야 가능하다 라는 결과가 나옴에 따라 “청약”에 대한 관심은 점차 높아졌습니다. 조금 더 쉽고 현명하게 장만할 수 있는 방법으로 “청약” 활용하고 있는데요, 주택청약 1순위 조건은 무엇이 있고 당첨 확률을 높이는 방법으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지 살펴 보겠습니다.

제목 없음3

“주택청약 1순위 조건”

주택청약 당첨이 되려면 순위에 충족이 되어야 하는 것이 기본 입니다. 1 순위 기준에 못 미친다고 하면 2 순위의 당첨자가 정해지게 된다 라는 것입니다. 1순위에 있는 사람들의 수가 부족한 경우 2 순위 사람들까지 기회가 생길 수 있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순위를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최대한 조건에 맞출 수 있게 준비해 두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동일한 순위에 있는 사람이 발생한 경우 그 선정 기준 또한 국민 주택하고 민영 주택의 조건이 다릅니다.

주택청약1

“동일한 순위가 나왔을 때에는?”

주택청약 1순위 조건이 똑 같은 사람이 나왔을 때에, 국민 주택의 경우 전용 면적 40 ㎡ 초과일 때 3 년 이상 무 주택의 기본 조건 하에 저축을 한 금액이 가장 많은 사람이 우선순위로 지정되고, 납입한 횟수가 많은 사람이 정해지는데 만약 1순위 미달이 된다면 2 순위로 입주자를 정하게 되고 이 때에는 추첨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주택청약2

“국민주택과 민영주택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손해 보는 일이 생기지 않기 위해서는 이 둘의 차이를 정확하게 알고 있어야 합니다. 그냥 넣는다고 하여 주택청약 당첨 1순위가 되는 것이 아니고 여러 불이익이나 재 당첨 제한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사항을 꼼꼼하게 숙지하고 접근 되어야 합니다.

국민주택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혹은 LH, 지방 공사에서 건설하는 주거 전용 면적이 85㎡ (28평) 이하 주택을 말하고, 수도권 및 도시 지역이 아닌 경우는 100㎡를 기준으로 합니다. 행복 주택이나 장기 전세 주택 등이 여기에 해당 됩니다.

민영주택

국민 주택을 제외한 모든 것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서 “브랜드”라고 생각하시면 쉽게 이해 되실 것 입니다. 푸르지오 래미안 등이 해당됩니다. 단, 민간 건설사에 위탁하면서 시공 하는 경우가 있어서 브랜드라고 하더라도 민영인지 국민인지 혼동 되는 경우가 있으니 정확하게 확인해야 합니다.

주택청약3

주택청약 1순위 조건에 충족되려면?”

국민 주택을 원하는 경우,

순차 별로 공급되는 것이 기본 사항인데요, 납입 횟수와 납부한 금액을 오래 유지하는 것이 유리 합니다.

투기나 청약 과열 지구라고 한다면, 가입 기간은 2년 정도 되어야 하고 횟수는 24회 이상 되어야 하는 것이 기본 입니다.

또한, 무주택 세대주여야 하고 5년 이내에 다른 청약 당첨 사실이 없어야 하며 해당 지역에 2년 이상 거주하고 있어야 합니다.

위축 지역은 1개월 이상 가입되어야 하며 1회 이상을 납입해야 합니다.

수도권은 1 년 이상 가입되어야 하고 12회 이상 납입, 그 외는 6개월 기간 유지하고 6회 정도 납부를 해야 합니다.

이들 공통적으로 무 주택과 무 주택 세대의 세대원이어야 하는 것이 중요 합니다.

청약 경쟁에서 좋은 결과가 나오기 위해서는 무 주택 기간이 길어질수록 유리해 집니다.

평 수가 40㎡이하라고 하면 납입 횟수를 그 이상이면 총 납입한 금액을 위주로 하여 결정하게 되는데, 매월 10 만원까지 인정 됩니다.

만약 100 만원을 납입했다고 하더라도 10 만원 까지만 인정 된다 라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무조건 금액을 많이 넣는다고 하여 되는 것이 아니라 주택청약 당첨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일정한 금액을 꼬박꼬박 빼 놓지 않고 넣어주는 것이 우선 입니다.

 

민영주택을 원하는 경우,

가입 기간하고 납부 금액을 맞추는 것이 유리 합니다.

투기와 청약 과열 지역이라고 하면 가입 기간은 2년이 기본이고 무 주택 세대 주거나 1 주택 세대 주여야 하고 5년 이내 당첨된 사실이 없어야 합니다. 또한, 2 주택 이상 소유하지 않은 세대에 속한 사람이거나 해당 지역에 1년 이상 거주한 사람이 기본적인 사항 입니다.

기본적으로 민영 주택 청약 저축 당첨 확률을 높이고자 한다면 특정 납부 금액을 맞추어서 납입하는 것이 유리 합니다. 12개월 이상 12회 이상 납입해 주는 것이 기본이고 조건을 확인하면서 그에 맞추어 부어 주면 유리 해 집니다.

가점제,

주택청약 1순위 조건 내에 경쟁자가 있을 때에는 가점 점수가 높은 사람을 위주로 하여 당첨자를 선정하게 됩니다. 무 주택 기간은 32점, 부양 가족의 수는 35점, 가입 기간은 17점으로 산정하게 되므로 이 점수를 생각해 최대한 높여 두는 것이 유리해 질 수 있다라는 것입니다.

추첨제,

청약 조정대상 지역이라고 하는 경우, 추첨을 통하여 지정하고 있는데 지역 별로 평형 별로 통장을 예치한 후에 응모하면 추첨으로 선정하게 됩니다. 이 대에 유리해 지려면 85㎡ 평수를 기본으로 서울과 부산은 300만원 정도 기타는 200~250만원 정도 예치금이 표기 되어야 합니다.

TIP!

여기에서 짚어볼 수 있는 것은 무조건적으로 가점을 높이는 것이 힘들 수가 있기 때문에 추첨제로 접근하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겠습니다. 청약을 넣어볼 지역이나 평수에 대해서 잘 모르겠다 하면 모든 면적에 해당하는 가입기간 2년 이상으로 납입을 해 주고 청약 예치금 1,500만원이라는 기본조건을 맞추어 둔다면 청약저축 1순위 조건에 충족할 수 있게 된다는 것입니다.

주택청약5

“마치며”

내 집 마련의 장벽이 갈수록 높아짐에 따라 과열지구가 생기고 있는데요, 보다 현명하게 장만을 하고 투자 등을 하려면 기본적인 내용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접근이 되어야 합니다. 주택청약의 당첨 1순위의 경우도 조건 마다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무조건 붓는 것이 아니라 꼼꼼하게 확인해야 한다 라는 것이죠. 정보를 체크하고 수집하는 것도 중요 합니다. 또한 한국감정원이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 “청약홈”을 통하여 일정을 체크하고 월과 일 단위로 확인 하면서 구체적인 방향을 설정하고 전략을 마련하는 것도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