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적금통장 지금 바로 사수하자!

한국 청년들이 직장에 처음 들어가면 준비하고자 하는 것이 급여 관리입니다. 관리를 보다 체계적으로 하고 수입에 대해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모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도 궁금해 하곤 하는데요, 오늘은 청년 적금통장 어떻게 마련하면 혜택을 받을 수 있는지 짚어 보는 시간을 가져 보도록 하겠습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청년 적금통장이란?”

우리나라에서는 “청년”에게 우대해 주는 적금상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품들의 경우는 한정수량으로 나오기도 하고 가입을 하려면 조건이 있기 때문에 충족해야지 적용이 된다는 것입니다. 대표적인 것으로 “청년내일채움통장”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출시를 하자마자 많은 청년들이 가입하기 위해 몰리기도 했습니다. 종류는 2년제와 3년제 두 가지로 나뉘고 있고 원래는 2년짜리만 있다가 3년제가 다시 상품이 만들어 지면서 혜택이 확장되었습니다. 2년제의 경우는 매 달 12만 5,000원씩 300만원을 넣고 나면 2년 뒤 1,600만원과 원금에 대한 이자를 받을 수 있는 형태로 되어 있습니다. 3년제의 경우는 매 달 16만 5,000원씩 594만원을 넣게 되면 3,000만원과 원금에 대한 이자를 받을 수 있다는 조건이 있어서 청년들의 목돈 마련에 부담을 줄여 준다는 것에 목적이 있습니다.

“청년 적금통장의 납입 체계”

시중에는 적금통장이라고 해 보아야 2% 정도 수준이 보편적으로 형성 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청년내일채움공제는 정부에서 지원금이나오고 기업에서 기여금이라는 것이 형성 되어 본인이 납입한 거세 대해 이자를 300%정도로 받아가게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형태로 조성된 것이 매칭펀드 방식이라고 이해를 하면 되는데, 정부자금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포인트가 될 수 있겠습니다. 정부가 기업에 직원 1인 당 현금으로 더 많은 돈을 지원하게 되는 것이기에 기업측에서는 오히려 지원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청년 적금통장 조건”

가입진행이 되기에 앞서서 자격조건에 충족 되어 있어야 합니다. 청년과 기업이 모두 가입 진행이 되어 있어야 지원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진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여부를 필히 따지고 보아야 합니다. 또한 내일 채움공제를 신청한 중소, 중견기업에 다니고 있는 직장인 중에서도 만 15세 이상 그리고 34세인 청년이면 누구나 가능하고 생애 최초 취업이어야 합니다. 생애 최초 취업이라고 하면 중소, 중견 기업 기준이기 때문에 만약 본인이 대기업에 다니다가 이직해서 처음으로 중소, 중견기업에 근무를 했다면 해당 된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또한, 고용보험 가입이 12개월 이내에 적용되어 있어야 합니다.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에도 가입이 들어가 있었다면 산정에서 빠지고 2년형의 경우는 12개월을 초과했다 하더라도 6개월의 실직기간이 있으면 신청 가능했었으니 이전 퇴사자의 경우에는 실직기간과 무관하게 신청 된다는 점을 참고해 보시길 바랍니다.

“마치며”

한국의 청년들이 일반적인 월급을 가지고 집 마련을 하기까지 상당히 많은 시간들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돈 천 만원을 모은다는 것도 쉬운 세상은 아닌 듯 합니다. 그에 따라 보다 효율적으로 모을 수 있고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방법들이 있으니 아직 준비하기 전이라면 청년 적금통장에 주목해 보도록 합시다.

Leave a Comment